Sponsored Links

'극한직업' 1200만 돌파 흥행에..기업은행 '잭팟'

영화 ‘극한직업’ 영화 포스터.(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업은행이 연일 신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는 영화 ‘극한직업’의 흥행 돌풍으로 잭팟을 터트렸다.

10일 영화진흥위원회 등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개봉한 ‘극한직업’은 전날(9일 기준)까지 누적 관객 1217만6019명을 기록했다. 한국 영화로는 역대 18번째 1000만 영화다.

현재 ‘극한직업’의 누적 매출액은 약 1056억원으로 이미 순 제작비 65억원의 16배를 넘어섰으며 손익분기점(247만명)도 이미 넘어서 현재 5배에 달하는 관객 수를 동원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기세라면 조만간 누적 관객 1500만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투자사들이 함박웃음을 터뜨리고 있는 이유다.

기업은행은 ‘극한직업’에 직접투자 7억원, 펀드와 투자조합 등 간접투자 9000만원 등 총 7억9000만원을 투자했다. 이 영화 순 제작비의 12.2%에 해당하는 비중으로, 투자·배급사 CJ ENM 다음으로 많은 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익분기점 이후 매출은 모두 수익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현재까지 ‘극한직업’의 수익은 약 1000억원(1인당 평균 영화관람료 1만원 기준)으로 추산된다. 따라서 기업은행이 지분율에 따라 이날까지 거둬들인 투자 수익도 원금 대비 15배 규모인 약 120억원에 달한다는 계산이다.

기업은행에서 영화 투자를 담당하는 곳은 CIB(Corporate&Investment Banking)그룹 내 투자금융부 소속 ‘문화콘텐츠금융팀’이다. 기업은행은 2012년 금융권 최초로 영화·드라마·공연 등 각종 문화콘텐츠산업에 대해 대출과 직·간접 투자 등을 지원하는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2013년까지 5296억원, 2014년부터 2016년까지 1조1208억원을 투자했다. 2017년부터 올해까지는 매년 4000억원씩 총 1조2000억원을 공급하고 있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한국 영화사상 최초 ‘쌍천만’ 영화인 ‘신과함께 1·2’에도 20억원(직접투자 10억·간접투자 10억원)을 투자했다. 1편은 누적 관객수 1441만1675명(박스오피스 2위), 2편은 1227만5843명(10위)을 기록하며 큰 흥행몰이를 했다. ‘극한직업’은 기업은행이 직접 투자한 두 번째 1000만 관객 돌파 영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영화산업 투자를 돈을 벌겠다는 차원에서 접근했다면 이런 성공은 거두지 못 했을 것”이라며 “영화 등 국내 문화콘텐츠산업에 기여한다는 정책적 판단에 따라 지속적인 역량 강화와 투자를 결정한 게 주효했다”고 말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